이용후기
고객센터 > 이용후기
국제유가·금값 급등, 비트코인은 급락 덧글 0 | 조회 47 | 2024-04-15 02:46:02
332111  
국제유가·금값 급등, 비트코인은 급락 인스타 팔로워 구매 이란이 이스라엘을 향해 보복 공격을 감행하면서 국제 유가 상승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동지역 긴장으로 이미 배럴당 90달러를 넘어선 유가가 120~130달러까지 치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유가 상승에 즉각적인 영향을 받는 정유와 건설 등 국내 관련 업계는 이번 사태가 미칠 파장을 살피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무인기(드론)와 순항미사일 등을 동원해 이스라엘을 공격한 이란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에서 세 번째로 원유 생산량이 많은 주요 산유국이다. 중동은 전 세계 원유 생산의 3분의 1을 책임지고 있다. 향후 무력충돌 양상에 따라 유가가 걷잡을 수 없이 오를 수 있다. 이스라엘은 이란의 공격에 재보복을 예고한 상태다. 유가는 최근 중동지역의 긴장을 반영해 올 들어 최고 수준까지 올랐다. 지난 12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75% 상승한 배럴당 85.6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에는 87.67달러까지 치솟았다. 같은 날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 가격은 장중 92.18달러까지 오른 뒤 0.8% 오른 90.45달러로 마감했다. WTI와 브렌트유 모두 장중 기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동 산유국의 수출 통로인 호르무즈해협이 봉쇄되면 유가가 더 오를 수 있다. 이곳은 전 세계 천연가스(LNG)의 3분의 1, 석유의 6분의 1이 지난다. 이란의 이스라엘 공격을 앞두고 에너지 컨설팅 회사 래피던그룹 밥 맥널리 대표는 미국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무력 충돌이 국제 원유 주요 운송로인 호르무즈해협 봉쇄로까지 이어진다면 유가가 배럴당 120∼130달러대로까지 치솟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에너지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는 국내 산업계도 중동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유가에 따라 향후 실적이 달라질 수 있어서다. 정유업계는 유가가 오르면 미리 사놓은 재고에 따른 이익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 다만 높은 유가가 오랫동안 지속되면 세계 경기가 위축돼 수요 감소로 실적 부진을 겪는다. 중동에서 수주에 성공한 건설업계도 사태를 주시하고 있다. 현지 상황에 따라 공사 지연이나 추가 발주 감소, 원자재값 상승 등 피해를 볼 수 있다. 중동 정세 불안에 금값도 치솟았다. 12일 금 선물가격은 온스당 장중 2448.8달러까지 올라 사상 최고치를 다시 썼다. 유가 상승에 물가 상승(인플레이션) 우려까지 더해지며 안전자산인 금을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것이다. 유튜브 조회수 반면 ‘디지털 금’으로 불리는 비트코인은 급락 중이다. 14일 오전 3시5분 현재 코인베이스에서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3.58% 내린 6만3921달러에서 거래되고 있다. 비트코인 가격은 이란의 직접 보복 소식이 알려진 직후 약 8% 하락한 6만 달러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4년간 상속세 납부인원 두 배 증가 14일 KB부동산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1억9568만원으로 집계됐다. 서울 아파트 한 채 가격이 평균 10억원을 웃돈다는 의미다. 상속세는 △과세표준 1억원 이하 세율 10% △5억원 이하 20% △10억원 이하 30% △30억원 이하 40% △30억원 초과 50%의 과세 기준이 적용된다. 이런 과세표준과 세율은 2000년 이후 25년간 변하지 않고 있다. 이 기간 부동산값이 크게 오른 결과 상속세 과세 대상자는 크게 늘었다. 국세청에 따르면 2022년 상속세 납부 인원은 1만9506명이다. 2018년 8449명에서 4년 만에 두 배 넘게 늘었다. 같은 기간 총 상속재산가액은 20조6000억원에서 56조5000억원으로 세 배 가까이 증가했다.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상속재산 과표 구간별로 따져보면 10억~20억원 구간에 속한 납세자가 8510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상속세 납부 인원의 42.6%다. 각종 공제 제도 등을 고려하면 수도권에서 아파트 한 채를 물려받으면서 상속세를 내는 사람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이유 등으로 미리 절세 방안을 찾아보는 사람도 많아지고 있다. 증여세는 과표구간과 세율이 상속세와 같지만 시가를 기준으로 한다. 지금처럼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는 기간엔 상속보다 증여를 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 증여공제가 10년마다 다시 발생하는 것도 세금을 줄일 수 있는 요인. 하지만 미리 부동산을 증여했다가 나중에 더 많은 세금을 내는 사람도 종종 있다. 상속세법상 상속재산가액은 피상속인이 사망할 때 소유한 재산만으로 평가하지 않는다. 상속인을 기준으로 할 때 사망일 전 10년 내 증여한 재산이 있다면 이 재산도 상속재산가액에 포함된다. 과세표준이 올라가면서 세율도 같이 올라 세 부담이 늘어난다. 기존에 납부한 증여세는 기납부세액으로 공제받을 수 있다. 하지만 사전증여를 받을 때 증여세 신고를 빠트렸다면 증여세 무신고가산세와 납부 지연 가산세를 부담해야 한다. 상속세는 세무조사 대상인 만큼 과세당국이 상속일 전 10년치 계좌 내역을 모조리 확인한다. 사전증여 시 증여세를 납부했더라도 상속세를 계산할 때 사전증여재산을 누락했다면, 상속재산가액을 줄인 채 상속세를 산정한 것으로 간주된다. 이 경우 상속세 과소신고가산세와 납부지연가산세를 더 내야 한다. 감정평가 활용하면 집값 10% 인하 효과 부동산 가격 변동폭이 클 땐 감정평가를 통해 세금을 줄일 수 있다. 통상 상속받은 아파트의 가치를 평가할 때 활용하는 방법은 ‘유사매매사례가액’이다. 납세자의 증여개시일 전 6개월, 후 3개월 동안 해당 부동산과 면적·위치·용도·종목·기준시가가 동일하거나 유사한 다른 재산의 거래가액을 쓰는 것이다. 상속받은 아파트와 비슷한 근처의 아파트값을 끌어다 쓴다는 의미다. 유튜브 조회수 늘리기 주변에 비슷한 아파트가 없거나 아파트값 변동폭이 크다면 전문가(감정평가사)에게 부동산 감정평가를 의뢰할 수 있다. 통상 시가보다 10% 정도 자산가치를 낮출 수 있다. 감정평가사에게 지급한 수수료는 상속세에서 공제할 수 있다. 다만 가격을 낮춘다고 무조건 절세에 유리한 건 아니다. 감정평가액은 미래에 해당 아파트를 팔 때 ‘취득가액’이 된다. 당장은 상속세가 줄어들 수 있지만 앞으로 아파트를 팔 때 내야 하는 양도소득세는 늘어날 수 있다. 인스타 팔로워 쿠팡이 2년 4개월만에 멤버십 서비스 가격을 4990원에서 7890원으로 올린 가운데 소비자 반응은 엇갈렸다. 이미 쿠팡의 빠른 배송 서비스의 장보기에 익숙해져있던 고객들은 기존대로 멤버십을 이용할 것이란 의견이 많았다. 반면 다른 유통 플랫폼을 함께 이용중이거나 쿠팡이 제공하는 멤버십 혜택이 충분하다고 느끼지 않은 경우는 해지할 것이란 의견도 있었다. 13일 머니투데이가 쿠팡 와우 회원들을 상대로 의견을 청취한 결과에 따르면 어린 자녀를 둔 30대 회원들은 이번 가격 인상에 아쉽다면서도 와우 멤버십을 그대로 유지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14개월 자녀를 키우고 있는 한 30대 고객 A씨는 "아기 먹일 재료부터 육아용품, 과자 등 급하게 사야할게 많다보니 일주일에 3번이상 쿠팡을 이용중"이라며"로켓프레시(신선식품 새벽배송)도 다른 마트보다 최저 금액이 낮기때문에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이용할수밖에 없을 듯하다"고 했다. 특히 맞벌이 부부의 경우 급하게 문구 등 자녀 준비물을 준비해야하는 경우도 있어 쿠팡 로켓배송 서비스를 애용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혜택이 많아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것이란 의견도 있었다. 또 다른 30대 직장인 고객 B씨는 "멤버십에 가입하면 쿠팡플레이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건당 3000원 가량 드는 택배비를 아낄수 있어 서비스를 유지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초등학생과 유치원생 자녀를 둔 30대 가정주부 C씨는 "백화점, 슈퍼 등에서 판매하는 물건들이 거의 다 있다보니 편리하다"며 "아이들이 필요한 물건이나 생필품 등을 한번에 구입할 수 있어서 끊기 어렵다"고 답했다. 인스타 팔로워 늘리기 반면 쿠팡의 멤버십 서비스에 가입해두고 그동안 서비스를 자주 이용하지 않았던 고객들은 이번 가격 인상에 맞춰 해지하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 30대 직장인 D씨는 "가끔 새벽 배송이 필요해서 멤버십을 유지 중이었다"며 "효용성 대비 가격이 비싸다고 느껴져 멤버십을 끊을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50대 고객 E씨는 "반품이나 배송 비용 등 고려하면 멤버십 가격이 싸다고 생각해 이용해왔다"며 "이번 가격 인상에 대한 반감도 들고 가정주부다 보니 쿠팡 배송이 꼭 필요하지는 않아 해지를 고려중"이라고 설명했다. 배달앱인 쿠팡이츠 무료 배송 서비스 등 혜택이 늘어나면서 반가웠는데 이번 가격 인상으로 아쉽다는 의견도 있었다. 30대 직장인 F씨는 "쿠팡이츠에서 제공되는 가격 할인 혜택에 끌려 멤버십에 가입했는데 조삼모사격인 듯하다"며 "OTT서비스도 잘 이용하지 않아 해지하려한다"고 답했다. 인스타팔로워구매 한편 쿠팡은 자체 멤버십 서비스인 '와우 멤버십' 요금을 13일부터 신규 가입하는 회원에 한해 월 7890원으로 변경했다. 기존 회원은 오는 8월부터 인상된 가격 인상이 적용된다. 쿠팡의 와우 멤버십은 무료 당일배송, 신선식품 새벽배송(1만5000원 이상 구매), 무료 반품 등과 OTT인 쿠팡플레이까지 시청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달부터는 와우 혜택에 쿠팡이츠 '무제한 무료배달'이 추가됐다. 쿠팡은 2021년 멤버십 가격을 2990원에서 4990원으로 올린 바 있다.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2년 새 쿠팡 유료회원은 900만명에서 1400만명으로 늘어났지만 이번에도 이같은 흐름이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3002
합계 : 17628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