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후기
고객센터 > 이용후기
고금리에 미 정부 이자 부담 '눈덩이'…2월에 작년 대비 67%↑ 덧글 0 | 조회 51 | 2024-03-13 23:54:09
닉닉  

고금리에 미 정부 이자 부담 '눈덩이'…2월에 작년 대비 67%↑

2024회계연도 첫 5개월간 41%↑…예산 지출의 6분의 1 차지

재정적자도 확대…5개월간 누적 1천86조원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상·하원 합동회의서 국정연설 하는 바이든 대통령[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고금리에 따른 이자 부담이 더해지면서 미국의 재정적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12일(현지시간) 공개된 미국 재무부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재정적자는 2천960억달러(388조원)를 기록했다. 지난해 2월 적자액 2천620억달러(343조5천억원)보다 13% 늘어났다고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지난 달 지출은 5천670억달러(743조원)로 8% 증가했고, 이는 매해 3월 기록으로는 최다다. 반면 지난 달 수입 규모는 2천710억달러(355조원)로, 3% 느는 데 그쳤다.

 

로이터통신이 이코노미스트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2월 적자가 2천990억달러(392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 바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0월 시작된 2024회계연도(2023년 10월∼2024년 9월) 첫 5개월 동안 적자 규모도 8천280억달러(1천86조원)로 늘었다.

 

이 기간 수입은 7% 증가했지만, 지출은 9% 늘었다.

 

26조달러(3경4천조원) 규모의 국가 부채에 대한 이자 비용은 계속해서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월 이자 부담은 760억달러(100조원)로, 2023년 2월보다 67% 증가했다.

 

이에 따라 이번 회계연도 첫 5개월간 이자 비용은 총 4천330억달러(568조원)로 전년 대비 41% 증가했다. 이 비용은 이제 정부 총예산 지출의 약 6분의 1을 차지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 기간 사회보장 및 메디케어(고령자 의료보험) 지출은 9% 증가했으며, 방위 프로그램 지출은 12% 늘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2년 전 인플레이션과의 싸움을 위해 금리를 지속해 올리기 시작한 이후 정부의 차입 금리도 배로 급증했다.

 

미국 정부의 2025회계연도 예산에 따르면 2024년 순이자 지급액이 약 8천900억달러(1천167조원), 즉 국내총생산(GDP)의 3.1%에 이를 것으로 예상됐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 11일에는 7조3천억달러(9천570조원) 규모의 2025회계연도 예산안을 제안한 바 있다.

 

이 예산안에 따르면 소위 대대적인 '부자 증세'를 통해 향후 10년간 세금을 4조9천억 달러(6400조원) 더 걷고 재정적자는 3조달러(4천조원)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543
합계 : 1740370